Untitled Document
홈으로 / 로그인 / 회원가입 / 웹메일
 
 
 
 
 
 
HOME > 커뮤니티 > 공지사항
LPGA 내년부터 골프선수 영어사용 의무화
cnctour@tcnctour.co.kr
2008-08-27 10:44:04 730

영어구술평가 통과 못하면 2년간 대회참가 정지
한국 선수들 타격 클 듯

(워싱턴-연합뉴스) 김병수 특파원 - 미국여자프로골프협회(LPGA)는 내년부터 모든 선수들에게 영어사용을 의무화하기로 했다고 AP통신이 26일 보도했다.
LPGA는 또 기존 멤버들에 대해선 영어 구술 평가를 실시, 이를 통과하지 못하면 2년 동안 참가를 정지시키기로 했다.
그동안 LPGA에 진출한 한국 여자 선수들은 언어 문제로 어려움을 겪어왔다는 점에서 LPGA의 이번 결정은 한국 골프 선수들에게 적잖은 영향을 미칠 것으로 예상된다.
현재 LPGA에는 미국 선수들 이외에도 26개국 121명의 선수들이 등록돼 있으며, 이 가운데 한국 선수들은 45명이나 된다.
이에 따라 LPGA의 이번 조치는 LPGA에서 맹활약하고 있는 한국 선수들을 겨냥한 것이 아니냐는 의혹을 낳고 있다.
LPGA측은 지난 20일 세이프웨이 클래식 대회에서 한국 선수들을 모아놓고 이 같은 새로운 방침을 전달했다고 골프전문잡지인 '골프위크 매거진'이 보도했다.
LPGA의 리바 갤로웨이 부위원장은 "LPGA는 전세계에서 투어경기를 벌이고 있다"면서 "(이번 결정이) 특정 선수나 특정국가 출신들을 타깃으로 한 게 아니다"라고 주장했다.
이와 관련, 브라질에서 태어나 미국에서 자란 한국계 안젤라 박 선수는 LPGA 투어나 국제 선수들에게 이번 조치는 공정하고 좋은 것이라고 말했다고 AP통신은 전했다.
안젤라 박은 "많은 한국 선수들이 자신들이 타깃이 되고 있다고 생각하지만 그것은 단순히 (영어를 못하는) 한국 선수들이 많기 때문"이라고 말했다.
올해 LPGA에서 몇 차례 우승한 이선화 선수는 경기가 없는 겨울에 영어 개인교습을 받고 있다며 통역사의 도움없이 질의응답할 수 있는 능력이 짧은 시간내에 향상되고 있다고 밝혔다.
이번 방침은 LPGA 스테이트 팜 클래식을 관장하는 케이트 피터스 토너먼트 디렉터 등으로부터 지지를 받고 있다고 AP통신은 전했다.
피터스는 "LPGA는 미국의 투어경기"라면서 "후원자들에겐 선수들과 의사소통을 하고 긍정적인 경험을 하는 게 중요하다"고 주장했다.


 
Untitled Docu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