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ntitled Document
홈으로 / 로그인 / 회원가입 / 웹메일
 
 
 
 
 
 
HOME > 커뮤니티 > 공지사항
앤서니.최경주 역전 노린다... PO 두번째 대회 출격
cnctour@tcnctour.co.kr
2008-08-27 10:46:14 707

(서울-연합뉴스) 최태용 기자 - 앤서니 김(23)과 최경주(38.이상 나이키골프)가 미국프로골프(PGA) 투어 플레이오프 두번째 대회인 도이체방크챔피언십에서 대반전을 노린다.
골프황제 타이거 우즈(미국)가 무릎 수술로 장기 결장하고 있는 가운데 우승보너스 1천만 달러가 걸린 플레이오프 페덱스컵은 혼전 양상이다.
지난 주 바클레이스대회에서 우승한 비제이 싱(피지)이 페덱스컵 점수 1만9천500점을 받아 1위를 달리고 있지만 상위권에 올라 있는 다른 선수들과 격차는 크지 않다.
29일(한국시간) 밤 매사추세츠주 노턴의 보스턴TPC(파71.7천207야드)에서 개막 될 도이체방크챔피언십 우승자에게 1만1천점이 주어지기 때문에 우승만 하면 언제든지 순위는 뒤바뀔 수 있다.
올 시즌 두차례 우승컵을 들어올리며 플레이오프에 진출한 앤서니 김은 플레이오프 첫 대회에서도 공동 12위에 올라 10만1천671점으로 6위에 자리를 잡았다.
최경주는 페덱스컵 순위에서 11위(10만521점)로 처졌지만 1위 싱과 점수차는 9천점이 채 안된다.
따라서 앤서니 김과 최경주가 도이체방크챔피언십에서 우승하면 역전은 물론이고 30명이 겨루는 플레이오프 마지막 대회 투어 챔피언십에서도 유리한 고지에 오를수 있다.
특히 최경주는 작년 이 대회에서 허리 부상으로 기권, 점수 쌓기에서 손해를 봤기 때문에 이번 대회에 출전하는 각오가 남다르다.
앤서니와 최경주는 투어 챔피언십까지 가는데 큰 어려움은 없지만 위창수(36.테일러메이드)와 나상욱(24.코브라골프)은 다소 불안하다.
위창수는 9만7천294점으로 43위, 나상욱은 9만6천794점으로 51위에 올라 있어 이번 대회에서 충분한 점수를 얻어야 70명만을 추려내는 다음 주 대회 BMW 챔피언십에 나갈 수 있다.
한편 우즈가 없는 틈을 타 정상을 노리는 싱과 필 미켈슨(미국)의 야심도 만만치 않다.
싱은 2004년 대회에서 우승했을 뿐 아니라 지난 주 대회와 WGC 브리지스톤 인비테이셔널에서도 우승하면서 상승 곡선을 그리고 있다.
미켈슨은 페덱스컵 순위에서 4위로 밀려있지만 작년 도이체방크 챔피언십 우승자라는 인연을 맺고 있다.
이 밖에 2위 세르히오 가르시아(스페인), 47위로 밀렸지만 보스턴TPC에서 성적이 좋았던 아담 스콧(호주) 등이 우승 후보로 거론되고 있다.
이 대회는 현지 날짜로 월요일인 9월1일이 노동절 휴일이라 일요일이 아닌 월요일에 최종 라운드를 연다.


 
Untitled Docu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