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ntitled Document
홈으로 / 로그인 / 회원가입 / 웹메일
 
 
 
 
 
 
HOME > 커뮤니티 > 공지사항
LPGA 후원사도
cnctour@tcnctour.co.kr
2008-09-05 16:27:10 742

(로스앤젤레스-연합뉴스) 최재석 특파원 - 미국 여자프로골프협회(LPGA)의 소속선수
'영어사용 의무화' 조치에 대해 LPGA 투어 후원사도 재고를 요청하고 나섰다.
매년 일리노이 주 스프링필드에서 '스테이트팜 클래식'을 후원하는 스테이트 팜보험사는
LPGA에 모든 투어 선수에게 효과적인 영어커뮤니케이션을 요구하는 정책을 재검토해 줄
것을 요청했다고 UPI통신이 광고전문지 애드버타이징 에이지를 인용, 4일 보도했다.
스테이트 팜의 킵 빅스 홍보담당자는 LPGA의 이번 결정에 "아연실색했다"면서 스테이트
팜 사는 LPGA측에 "이번 결정을 다시 검토해줄 것을 강력히 권고한다"고 말했다.
그는 이어 "이번 조치는 우리가 재후원 계약 여부를 결정할 때 고려할 만한 문제"라고
강조했다.
지난 7월 열린 올해 스테이트팜 클래식 대회에서는 한국의 오지영(20.에머슨퍼시픽) 선수가
우승을 차지했었다.
LPGA 측은 스테이트 팜의 재고 요청에도 불구하고 기존 방침을 지키겠다는 입장을 밝혔다고
애드버타이징 에이지가 전했다.
리바 갤로웨이 LPGA 부위원장은 이 전문지와의 인터뷰에서 "지난주부터 스테이트 팜과 많은
대화를 해왔고 앞으로 대화를 계속할 것"이라면서 "다른 후원사들과도 이야기를 나눴다"고
말했다.
갤로웨이 부위원장은 이어 "우리 사업 모델에 대해 설명을 하면 할수록 그만큼 많은 사람들이
우리의 입장에 동의할 것이라는 생각을 하게 된다" 면서 "우리는 그러한 대화를 환영한다"고
덧붙였다.
스테이트 팜에 이어 또다른 후원사인 '초이스 호텔스 인터내셔널'도 LPGA가 새 정책을 강행
할 움직임을 보임에 따라 "LPGA 관련 뉴스와 공식 발표를 예의 주시하고 있다"는 입장을 밝혔
다고 UPI 통신은 전했다.
앞서 LPGA는 2일 성명서를 통해 "소속 선수들이 미국 내 대회에서 영어로 효과적으로 의사소
통하는 것이 장래 LPGA의 성공을 위해 부득이하다"고 밝힌 바 있다.


 
Untitled Document